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F등급 영화

고객평점
저자김선향
출판사항이든북, 발행일:2020/11/30
형태사항p.170 A5판:21
매장위치문학부(B1) , 재고문의 : 051-816-9500
ISBN9788966551286 [소득공제]
판매가격 10,000원   9,000원  (인터넷할인가:10%)
포인트 450점
배송비결제주문시 결제
  • 주문수량

총 금액 : 0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책 소개

여성의 ‘역사’를 바라보는 시의 눈!


김선향 시인의 두 번째 시집 『F등급 영화』는 여성 해방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감각적으로, 하지만 역사의 무게까지 감당하면서 천착하고 있다. 첫 시집(『여자의 정면』, 실천문학사)에서 가부장제라는 ‘새장’을 박차고 나왔지만, 경제적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또 다른 곤경에 처한다는 진실을 육화된 목소리로 들려주었다면, 이번 시집은 보다 더 경쾌하게 때로는 비통하게 여성과 여성의 ‘역사’를 노래한다. 한편으로는 현실에 대한 직접적 목소리도 마다하지 않는 진전된 인식도 보여주고 있다. 이에 대해 해설을 쓴 문학평론가 최진석은 “신체와 감각을 관류하는 경험의 순간이 즐거움의 장 속으로 삼투되고” 있다고 했지만, 시인이 여성의 ‘역사’를 다룰 때는 조금 다른 면모도 아울러 보여준다.


자전거야말로 여성해방의 도구입니다


페달을 밟자, 쌩쌩
페달을 밟자, 더 멀리, 더 빨리
모험을 감행하자, 자유를 얻을 때까지
바람을 일으키며 질주하자, 세상 끝까지
―「자전거를 타는 여자」 부분


일본 군인들이 자신의 몸을 짓밟든 말든
자신의 영혼을 갈가리 찢든 말든
말문이 닫힌, 병든 검은 새는 아편만 찾았다지


쓸모가 없어진 그녀를 일본 군인들은
만주 벌판에 내다 버렸다지


낮밤으로 들리던 그녀의 울음은
까마귀 울음과 닮았다지
―「후남 언니」 부분


「자전거를 타는 여자」는 명랑하게 여성해방을 말하고 있지만, 「후남 언니」는 아직도 끝나지 않은 여성의 ‘역사’를 비통하게 담고 있다. 물론 「후남 언니」가 일본군 ‘위안부’ 여성을 노래하고 있기에 그 비극성이 더 도드라지는 것은 사실이다. 다른 작품에서도 ‘위안부’ 여성의 아픔에 김선향 시인은 적극 동참하고 있는데, 그것은 아마도 남성의 ‘역사’에 짓밟히고 있는 여성의 ‘역사’에 그만큼 예민하다는 증거일 것이다. 사실 「자전거를 타는 여자」 앞부분에는 19세기에 만연했던 여성에 대한 차별과 혐오를 분노를 억눌러가며 기술하고 있다. 따라서 작품의 뒷부분에서 보여주는 명랑성도 사실은 울음을 머금은 웃음이라고 부를 수 있을 것이다. 김선향 시인은 “집에나 처박혀 있어,/이 나쁜 년들”이라는 남성의 언어가 일본군 ‘위안부’ 여성이라는 남성의 ‘역사’를 만들었다고 보는 것 같다.
그렇다면 현재는 어떨까. 김선향 시인은 현재의 사안을 모두 젠더적으로 규정하지는 않는다. 도리어 여성의 ‘살아 있는’ 눈으로 현실을 재해석하는데, 그것은 젠더 문제와는 조금 떨어진 것 같지만, 그것은 젠더 문제마저 규정하는 현실적 조건이기도 하다.


건강하게 다른 존재와 연대하기


“하루에도 얼마나 많은 가게가/ 문을 닫고 개업을 하고/ 다시 망해 나가떨어지는” 현실에서 “나도 예외는 아니다”. 그럼에도 시인은 이주노동자들의 현실을 끌어들여 자신의 현실과 겹쳐놓는다. 그런다고 해서 이주노동자들을 감상적으로 연민하거나, 그들의 처지를 통해 자신을 위로하지도 않는다. 뜻밖에도 시인이 발견한 것은 그들의 “토란잎 같은 미소”의 ‘생생함’이다.(「폐업 신고 하던 날」) 만일 김선향 시인에게 ‘다른 페미니즘’이 있다면 이 부분이고 또 명랑성이 있다면 다른 존재에게서 발견하는 삶의 건강이다. 사실 명랑은 건강하지 못하면 갖지 못하는 것이다. 「적요」라는 짧은 시에서도 시인이 삶을 얼마나 건강하게 받아들이고 있는지 드러난다.


독산동 우시장 28호
소 머리통을 매만지는 여인의
골똘한 눈동자
능수능란한 손놀림
―「적요」 전문


정육점에서 “소 머리통을 매만지는 여인”에게서 ‘골똘함’과 ‘능수능란함’을 발견하는 대목은 시에 생기를 불어넣기도 하며, 그만큼 시인의 눈이 건강하게 빛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 사실 김선향 시인의 건강을 이해하지 못하면 다른 도발적인 작품들을 제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


너는 비단옷을 버리고 탐스러운 머릴 자른다
여왕이 아닌 여자가 되어
홀연히 순례를 떠난 너는


그해 겨울 영원히 세상을 버린다
너는 그제서야 본래의 너로 돌아간다
―「진성여왕을 위한 변명」 부분


난 세상의 금기와 위선에
꿋꿋이 맞설 거예요
언덕 위의 굽은 나무처럼


난 나의 색정증色情症마저 사랑해요
―「조(JOE)―F등급 영화 2」 부분


하지만 남성에게는 여성의 쾌락에 참여할 역량이 없다. 단지 그 쾌락을 한편으로 멸시하면서 한편으로 폭력을 통해 빼앗으려 한다. 이에 대해 김선향 시인은 “엿 먹어라”(「구멍들」)고 맞받아치지만, 아직 여성에게는 사회적 힘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며 그에 대한 실존적인 자각이 이 시집 전체에 빼곡히 들어차 있다. 그렇다면 여성의 힘을 회복하는 방법에는 뭐가 있을까? 김선향 시인은 남성들에 대한 맞장 보다는 여성들과 같이 차별받고 억압받는 존재들과 연대하는 쪽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 이게 김선향의 시를 다른 페미니스트 시인들과 달리 읽히게 한다. 이것은 시적 전략이면서도 시인 자신의 실천적 전략 같기도 하다.
그것을 찾아내고 느끼는 것은 독자의 몫인 것 같다. 

작가 소개

김선향
2005년 『실천문학』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했고 시집으로 『여자의 정면』이 있다. ‘사월’ 동인으로 활동 중이다. 오랫동안 여성결혼이민자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쳤고 현재는 국제법률경영대학원대학교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다.

 

목 차

시인의 말_5

제1부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12
싱글 맘•14
공평무사•16
국경을 넘는 여자들•18
누에•22
더 컨덕터•23
조(JOE)•26
굴다리 여자•30
후남 언니•32
머리를 감는 동안•34
구멍들•36
바캉스 베이비•38
어미 거미•42
구체관절인형•44
증언의 시작•46

제2부

 자몽•52
회전목마•53
수족관•56
트렁크의 노래•58
계수나무 남자•60
그녀가 사는 법•62
벽 장미•64
짧은 머리의 자화상•66
자전거를 타는 여자•68
여신 쿠마리•71
모피를 입은 남자•74
이토록 추운 2월의 밤에
 그토록 추웠던 2월의 밤을 기억한다•76
동행•78
진성여왕을 위한 변명•80
떨어진 곳에서도 들리는 말•82

제3부

 폐업 신고 하던 날•88
적요•91
복면을 만드는 밤•92
어떤 밤길•94
백남기 우리밀•96
반도체 소녀•98
공정거래•100
건강원 앞 쪽화단•101
터진목 해안에 와서•102
겨울 아침•104
허공에 매달린 사내•106
나는 다 봤습니다•109
솔롱고스•112
블랙 슈트•114

제4부

 반려•120
선인장•121
곰보 삼촌•122
서둔동인지 탑동인지•124
나와 조랑말과 마부는•126
마호바 역에서•128
사라진 연못•130
귀•132
여름 숲•134
목걸이•136
로드무비•138
첫눈•140
세족 릴레이•141
바위무화과나무•142

해설 ‘F’라는 고유한 시의 성좌 | 최 진석•145

역자 소개

null

 

01. 반품기한
  • 단순 변심인 경우 :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신청
  • 상품 불량/오배송인 경우 :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혹은 그 사실을 알게 된 이후 30일 이내 반품 신청 가능
02. 반품 배송비
반품 배송비
반품사유 반품 배송비 부담자
단순변심 고객 부담이며, 최초 배송비를 포함해 왕복 배송비가 발생합니다. 또한, 도서/산간지역이거나 설치 상품을 반품하는 경우에는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상품의 불량 또는 오배송 고객 부담이 아닙니다.
03. 배송상태에 따른 환불안내
환불안내
진행 상태 결제완료 상품준비중 배송지시/배송중/배송완료
어떤 상태 주문 내역 확인 전 상품 발송 준비 중 상품이 택배사로 이미 발송 됨
환불 즉시환불 구매취소 의사전달 → 발송중지 → 환불 반품회수 → 반품상품 확인 → 환불
04. 취소방법
  • 결제완료 또는 배송상품은 1:1 문의에 취소신청해 주셔야 합니다.
  • 특정 상품의 경우 취소 수수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05. 환불시점
환불시점
결제수단 환불시점 환불방법
신용카드 취소완료 후, 3~5일 내 카드사 승인취소(영업일 기준) 신용카드 승인취소
계좌이체 실시간 계좌이체 또는 무통장입금
취소완료 후, 입력하신 환불계좌로 1~2일 내 환불금액 입금(영업일 기준)
계좌입금
휴대폰 결제 당일 구매내역 취소시 취소 완료 후, 6시간 이내 승인취소
전월 구매내역 취소시 취소 완료 후, 1~2일 내 환불계좌로 입금(영업일 기준)
당일취소 : 휴대폰 결제 승인취소
익월취소 : 계좌입금
포인트 취소 완료 후, 당일 포인트 적립 환불 포인트 적립
06. 취소반품 불가 사유
  • 단순변심으로 인한 반품 시, 배송 완료 후 7일이 지나면 취소/반품 신청이 접수되지 않습니다.
  • 주문/제작 상품의 경우, 상품의 제작이 이미 진행된 경우에는 취소가 불가합니다.
  • 구성품을 분실하였거나 취급 부주의로 인한 파손/고장/오염된 경우에는 취소/반품이 제한됩니다.
  • 제조사의 사정 (신모델 출시 등) 및 부품 가격변동 등에 의해 가격이 변동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한 반품 및 가격보상은 불가합니다.
  • 뷰티 상품 이용 시 트러블(알러지, 붉은 반점, 가려움, 따가움)이 발생하는 경우 진료 확인서 및 소견서 등을 증빙하면 환불이 가능하지만 이 경우, 제반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 각 상품별로 아래와 같은 사유로 취소/반품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환불불가
상품군 취소/반품 불가사유
의류/잡화/수입명품 상품의 택(TAG) 제거/라벨 및 상품 훼손으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된 경우
계절상품/식품/화장품 고객님의 사용, 시간경과,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가전/설치상품 전자제품 특성 상, 정품 스티커가 제거되었거나 설치 또는 사용 이후에 단순변심인 경우, 액정화면이 부착된 상품의 전원을 켠 경우 (상품불량으로 인한 교환/반품은 AS센터의 불량 판정을 받아야 합니다.)
자동차용품 상품을 개봉하여 장착한 이후 단순변심의 경우
CD/DVD/GAME/BOOK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
내비게이션, OS시리얼이 적힌 PMP 상품의 시리얼 넘버 유출로 내장된 소프트웨어의 가치가 감소한 경우
노트북, 테스크탑 PC 등 홀로그램 등을 분리, 분실, 훼손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하여 재판매가 불가할 경우